최숙현 선수 父 “팀 감독, 아내에 직접 딸 뺨 때리라고 강요하기도”

조응형 기자, 김태언 기자 입력 2020-07-07 17:13수정 2020-07-07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왼쪽부터), 코치 B씨, 선수 C가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7.6/뉴스1 © News1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22)의 아버지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팀 감독이 숙소로 우리 부부를 불러 아내에게 숙현이의 뺨을 때리게도 했다”고 주장했다.

최 선수의 아버지는 7일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2017년 4월경 감독이 우리 부부가 지켜보는 가운데 갖은 욕설을 하며 숙현이의 뺨을 때렸다”며 “심지어 아내에게도 직접 딸의 뺨을 때리라고 강요해 차마 세게 때릴 수는 없어 ‘찰싹’ 소리가 나는 정도로 때린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해당 감독은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긴급 현안 질의에 참석해 “폭행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국무회의에서 “모두에게 사랑받아야 할 선수가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것이 안타깝고 가슴이 아프다”며 “메달이 최고의 가치가 아니다. 성적이 선수의 행복보다 중요하지 않다. 훈련에 가혹 행위와 폭행이 따른다면, 설령 메달을 목에 걸어도 값진 일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고인이 경찰과 경주시청, 경주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대한체육회 등에 피해사실을 호소했지만 제대로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알려진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이라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철저한 조사를 주문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9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체육계의 불법행위 특별신고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최 선수 관련 사건은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추가적인 불법행위가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김태언 기자 bebor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