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아들에 ‘작두타기’ 가르친 엄마…“신내림 강요”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01 13:26수정 2020-07-01 1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어머니가 중학생 아들에게 신내림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아들은 어머니로부터 작두타기 등을 배운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중학생인 A 군의 어머니가 아동 학대를 한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A 군은 평소 산에서 어머니로부터 작두타기와 줄타기를 배웠다고 학교 담당 교사에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 군은 어머니로부터 신내림과 신방 영업을 강요 받기도 했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담당 교사는 어머니의 아동학대를 의심해 학교폭력신고센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학대 사안인 만큼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수사에 착수해 여러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