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노조 “비정규직 정규직화, 공정·정의·평등 가치 훼손”

뉴스1 입력 2020-06-25 17:23수정 2020-06-25 17: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을 비롯한 연대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5일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 직접고용전환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6.25 © News1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 1902여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한 가운데 인천공항공사노동조합 등이 ‘공정·정의·평등’의 가치에 반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인천공항노조와, 서울교통공사 불공정 정규직화 반대 연대모임, 한국가스공사 더코가스 노동조합, 철도공사 노동조합 등은 25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정규직 전환 정책의 취지인 고용 안정 및 근로자 처우개선과 함께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정한 절차도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찬수 서울교통공사 본부장은 “직고용되는 무기계약직들로 인해 보안 관련 대학을 다니는 취업 준비생들의 기회를 뺏는 것”이라며 “그 일자리도 사회적 약자나 취업 준비생들이 가고 싶어 하는 일자리다. 모두에게 오픈해서 시험을 볼 수 있게 기회를 주는 게 공정한 일자리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주요기사

황재환 철도공사 위원장도 “철도공사의 사례만 봐도 비정규직들은 아무런 조건 없이 면접만으로 정규직이 됐다. 안전 업무를 하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정규직이 됐는데, 이것이 공정한 현실인지 묻고 싶다”며 “2018년 철도공사 사무영업직렬의 모집인원은 450명이었는데, 2019년 40명으로 줄었다. 취업준비생의 기회를 박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공정한 방식으로 절차에 따라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다시 검토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일방적이고 기습적인 직고용 발표는 어느 노동자에게도 환영받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장기호 인천공항공사노조 위원장은 호소문에서 “지난 2월 비정규직을 대표하는 양대 노총과 공사 노동조합이 평화적으로 정규직 전환을 합의했으나, 지난 21일 정규직 전환 합의사항을 무시하고 공항 노동자들에게 어떤 설명도 없이 보안검색 노동자를 직접고용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습적 직고용 발표로 인해 자회사로 편제된 노동자들은 혼란에 빠졌으며, 전환 대상인 보안검색 노동자도 고용불안에 다시 떨고 있으며, 취업준비생들은 채용 기회가 줄어들까 동요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정부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각 기관의 실정에 맞게 노사 합의를 통해 자율적으로 결정한다’는 기본 원칙이 지켜지길 바란다”고 했다.

장 위원장은 호소문은 읽은 뒤 청와대에 호소문을 제출하기 위해 출발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노조 측은 경찰 측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경찰 측은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노조 측에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집시법 위반의 소지가 있어 인원을 30~50명으로 제한하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노조 측은 전날 서울지방경찰청, 종로경찰서와의 통화에서 200명의 인원이 참석한다고 사전에 고지했다고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경찰 측에서 기자회견을 앞두고 기조가 바뀌었다며 인원을 30~50명으로 제한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