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울산서 중학생이 女후배 성폭행…동영상 찍어

입력 2010-12-13 09:35업데이트 2010-12-13 17: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학생이 같은 학교 여자 후배를 성폭행하고 그 장면을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찍어 친구들과 돌려 본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울산지방경찰청은 울산 모 중학교 3학년 A군(16)이 10월 중순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한 달간 같은 학교 후배인 1학년 B양(14)을 자신의 집 옥상과 후배 C군(15)의 집 등에서 서너 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A군은 또 C군 등 2명을 시켜 이 장면을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찍게 해 학교에서 동영상을 친구에게 보여주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에서 B양은 A군이 학교에서 싸움을 가장 잘한다는 소문에 겁을 먹고 저항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A군은 그러나 "B양과 좋아하는 사이"라며 강제로 성폭행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학교 측은 이달 초 A군이 친구들과 동영상을 보는 것을 교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군과 동영상을 촬영한 C군 등 3명을 소환해 신병처리 할 방침이다.

울산=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