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광화문 이순신장군은 계속 ‘탈의중’

동아일보 입력 2010-12-02 03:00수정 2010-12-02 07: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림막 철거 말고 놔두자”… 시민 여론조사 61% 찬성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은 계속 탈의 중!”

‘탈의 중’ 가림막이 철거를 면했다. 서울시는 보수를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이순신 장군 동상 자리에 설치한 탈의 중 가림막을 보수 작업이 끝나는 22일까지 두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본보 11월 16일자 A16면 참조 ‘장군님은 탈의중’ 서울시의 빙그레 아이디어

시는 지난달 21일 탈의 중 가림막 연장 전시를 놓고 광화문광장을 찾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계속 두자는 의견이 전체의 61.2%(316명)로 반대 의견 36.8%(184명)보다 높게 나타나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찬성 이유로는 ‘재미있어서’(28.3%)가 가장 많았고 ‘신선해서’(12.0%), ‘교체 비용이 들지 않아서’(6.7%), ‘독창적이어서’(6.4%)가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10대가 가장 높은 지지를 보였다. 10대들의 경우 찬성 의견이 68.2%로 반대(31.8%)보다 2배나 높았다.

주요기사
시는 지난달 14일 이순신 장군 동상 보수 계획을 발표하면서 하루만 탈의 중 가림막을 설치하고 이후에는 동상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사진을 걸기로 했다. 그러나 문 위쪽에 갑옷이 걸쳐 있고 ‘탈의 중’이라고 적힌 문구가 참신하다는 본보 보도가 나간 후 “마치 의류매장 탈의실을 연상하게 해 새롭다”는 시민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자 시는 당초의 방침을 바꿨다. 신상철 서울시 도시계획국 균형발전추진과장은 “시민들이 이순신 장군 사진보다 탈의 중 가림막을 더 선호할 줄 몰랐다”며 “교체 비용 500만 원을 절감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범석 기자 bsis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