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적응역량, 울산 1위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 지역경쟁력센터-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 16개 시도 첫 평가
전국 16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강원도가 산불, 호우, 병충해 등 기후변화에 따른 영향과 피해를 가장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전남 경남 전북 충남 순이었다.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역량이 가장 우수한 지방자치단체는 울산이었으며 강원 전남이 2, 3위를 차지했다. 경남은 기후변화 영향 순위에서 3위였지만 적응역량은 최하위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가 국지화, 지역화하고 있어 지역에 맞는 적응역량을 갖추지 못한 시도 주민들의 피해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 미래전략연구소 지역경쟁력센터는 국책연구기관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와 공동으로 16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기후변화 영향(CCI·Climate Change Impact)과 기후변화 적응역량(CCAC·Climate Change Adaptation Capacity)을 평가해 12일 발표했다.

국내 지자체별로 수자원 부족, 태풍, 폭설, 홍수 등 자연 피해와 정주환경, 사회기반시설, 건강 등에 미치는 기후변화의 영향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적응 능력을 종합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이번 조사는 기후변화의 영향이 소규모 지역별로도 큰 격차를 보이는 ‘국지화 현상’을 확인하고 체계적인 적응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실시했다. 광역자치단체별로 △기후변화 영향 및 피해 △기후변화 적응역량을 자연환경과 인간환경 등 2개 항목별로 종합평가하고 최종 순위를 매겼다.

자연환경 부문에서 전남은 물, 자연재해, 자원 항목에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온 상승과 재난 등 정주환경 측면에서는 최근 5년간 풍수해 피해가 컸던 전북이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후변화 영향에서 서울과 6대 광역시가 상대적으로 안전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리적 요건뿐 아니라 사회기반시설, 인구구조 등 사회적 조건의 차이 때문이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13개 부처가 참여해 국가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박용하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은 “최근 예측하기 힘든 기후변화에 대비해 지자체들이 기후변화 적응에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와 동아일보 지역경쟁력센터는 앞으로 기후변화 적응능력 평가를 기초자치단체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특별취재팀

:: 기후변화 영향 ::

(Climate Change Impact)

기후변화로 인해 자연환경과 생활환경, 인간활동 등에 나타나는 변화와 그로 인한 피해를 포괄적으로 의미한다.

:: 기후변화 적응역량 ::

(Climate Change Adaptation Capacity)

기후변화 적응은 기후변화로 인한 위험을 최소화하고, 기후변화를 새로운 기회로 활용하려는 노력을 의미한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