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직자 -지역경제 ‘두 토끼’ 잡았다

입력 2009-07-14 02:56수정 2009-09-22 0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남시 ‘희망경제 프로젝트’ 시행 4개월

선불카드 지급 효과

경기 하남시가 추진 중인 희망경제 프로젝트 사업이 시행 4개월 만에 실업문제 해결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사업은 지난달부터 전국적으로 실시된 희망근로 프로젝트의 모델이 됐던 사업이다.

13일 하남시에 따르면 글로벌 경기침체 속에 실직자나 청년 구직자를 위한 희망경제 프로젝트가 올해 3월 시작됐다. 직장이 없는 하남지역의 만 18∼65세 주민들을 불법광고물 정비, 보도블록 교체, 폐기물 재활용, 독거노인 도우미 등 81개 공공사업에 참여시켰다. 또 새로 직원을 채용한 중소기업에는 1인당 월급의 절반인 고용촉진장려금을 지원했다. 지금까지 공공사업의 경우 하루 900명씩 참여하고 있고 450여 개 중소기업이 신규 채용에 나섰다. 이 기간 하남시는 23억4000만 원을 임금과 고용지원금으로 지원했다.

특히 임금의 60%, 고용촉진장려금의 90%(최대 60만 원)를 하남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하남희망경제카드’로 지급했다. 이 카드는 일정액이 충전된 일종의 선불카드다. 하남지역 재래시장과 마트, 중소 상점 대부분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 13억8000만 원의 선불카드가 시중에 유통되면서 재래시장 등의 매출이 크게 늘어났다. 하남시 신장동 재래시장의 경우 1일 매출액이 카드 사용 전인 3월보다 10% 이상 증가했다. 하나로마트 등 중대형 마트들도 9∼13% 매출이 늘었다.

이 카드의 특징은 무엇보다 신용카드처럼 자유롭게 쓸 수 있다는 점. 이용자나 상인 모두에게 별도의 가입 및 교환 절차가 없다. 최근 일부 지자체에서 상품권을 지급하는 경우가 있지만 가맹점이 적어 무용지물인 것과는 대조적이다. 카드를 구매할 때 별도로 내야 하는 발급 수수료도 하남시와 금융기관이 협의해 전액 면제했다.

하남시 관계자는 “하남의 사례가 알려지면서 경기지역 31개 시군 중 29곳이 지역 내에서 사용하는 카드를 지급하고 있다”며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가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하남=이성호 기자 starsk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