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신씨 주장 황당”

입력 2007-09-19 03:16수정 2009-09-26 1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정아 씨가 ‘가짜 예일대 박사’로 들통이 난 뒤에도 계속 인터뷰에서 “예일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것은 맞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예일대는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질라 라인슈타인 예일대 인문대 공보담당관은 17일 통화에서 “신 씨는 있지도 않은 사실을 꾸며대고 있으며, 이는 매우 슬픈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신 씨 주장의 사실 여부를 다시 한번 확인해 봤다. 신 씨는 예일대 학생으로 등록한 적도, 박사학위 논문을 제출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뉴욕=공종식 특파원 k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