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盧캠프엔 비정상 자금 안갔나”…공정수사 촉구

입력 2003-12-11 18:29수정 2009-09-28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 대표는 11일 검찰의 대선자금 수사와 관련해 최대한 협조할 방침이며 경우에 따라 직접 검찰에 출두하겠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이날 상임운영위원회에서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다 밝히는 것이 국민에 대한 기본적인 도리”라며 “모든 것을 진실 그대로 밝힐 수 있도록 당이 협조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나 자신도 검찰에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어 “당내에서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파악해 어느 정도 윤곽과 감이 잡히지만 아직도 정확한 내용은 모르고 있다”며 “정확한 내용이 파악되는 대로 즉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검찰 형평성 잃어…야당 죽이기”
- 昌 “알아야 털어놓지”

그러나 최 대표는 “과연 이 나라 기업들은 한나라당에만 비정상적 자금을 제공하고 노무현(盧武鉉) 당시 후보에겐 그런 일이 없었는지 검찰에 묻고 싶다”며 “검찰 수사가 공정성을 잃으면 야당 탄압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그는 이어 “만약 검찰 수사에서 상식에 맞지 않는 결과가 나올 경우엔 (대선자금) 특검 문제를 포함해 검찰의 편파 수사에 대응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대희(安大熙)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은 이날 정치권의 대선자금 자진 공개를 강력히 촉구했다.

안 중수부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각 당이 스스로 진상규명을 하는 것은 국민의 바람이며 우리가 처벌을 최소화하는 명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중수부장은 또 “자기 ‘죄’는 반성하지 않으면서 편파수사라고 주장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한나라당의 ‘편파수사’ 주장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홍 위원장은 “조직과 운영, 인사, 예산이 독립된 특별수사검찰청이 권력형 비리와 장차관 이상 관련 사건, 선거 범죄까지 다루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핵심 당직자는 “특검청장의 임기를 대통령과 같은 5년으로 하고 인사와 운영, 수사에 있어서 독립성을 부여하면 권력형 비리수사에 대한 축소 은폐 논란이나 편파성 시비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길진균기자 le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