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일가족 4명 변사체로 발견…동반자살 추정

입력 1999-01-06 19:41업데이트 2009-09-24 14: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일 낮 12시50분경 광주 서구 쌍촌동 주공아파트 102동 정원호씨(42) 집에서 정씨와 부인 양연화씨(39), 아들(13) 딸(11) 등 일가족4명이숨진채발견됐다.

옆집에 사는 설모씨(48·여)는 “정씨 가족이 교회에 나오지 않아 가보니 문틈 사이로 심한 악취가 나고 인기척이 없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모두 죽음을 택한다’는 메모가 발견된 점으로 미뤄 정씨가 가족과 함께 동반자살한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다.

〈광주〓정승호기자〉shj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