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구주택서 화재…잠자던 2명 질식사

입력 1998-10-07 19:23수정 2009-09-24 2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오후 11시 18분경 서울 양천구 목2동 다가구주택 2층에서 불이 나 집주인 추모씨(59·건축설계사)와 추씨의 손자(2)가 연기에 질식해 숨지고 추씨의 부인 곽모씨(54·여)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곽씨는 “손자를 데리고 안방에서 자는데 갑자기 거실에서 ‘퍽’하는 소리와 함께 연기가 밀려 들어왔다”면서 “문이 열리지 않아 창문을 뚫고 옆집으로피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추씨 부부가 경기 수원시에서 맞벌이하는 아들부부 대신 손자를 돌봐왔고 이날 추씨 혼자 거실에서 TV를 보던중 불이 났다는 곽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화재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정밀감정을 의뢰했다.

〈이헌진기자〉mungchii@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