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그린벨트, 산성화 심각…전국평균의 30배

입력 1998-07-15 19:31수정 2009-09-25 07: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그린벨트지역의 토양이 산성화되고 전국 평균치의 20∼30배나 되는 중금속이 나오는 등 심하게 오염돼 자연 정화기능을 잃어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경관생태연구회는 97년 한해동안 관악산 청계산 등 서울 그린벨트지역 4곳의 토양 오염실태를 분석한 결과 수소이온농도(pH)가 모두 5.0이하로 산성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전국 그린벨트 지역 토양의 평균 pH는 5.10이다.

이 조사에서 pH는 △대모산 4.58 △아차산 4.64 △청계산 4.66 △관악산은 4.77로 전국 평균치를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양이 산성화됨에 따라 식물 생장을 방해하는 중금속과 독성이온은 전국의 그린벨트지역보다 훨씬 많이 검출됐다.

중금속인 카드뮴의 경우 △관악산 대모산 아차산 0.2 △청계산 0.3PPM으로 전국 평균치(0.01PPM)보다 20∼30배 높았다. 독성이온인 알루미늄도 △관악산 5백26 △청계산 5백8.7 △대모산 5백64.6PPM으로 전국 평균치(2백25.9PPM)의 2배이상 많이 나왔고 아차산도 3백8.9PPM으로 오염도가 심했다.

이에 반해 식물생장에 필수이온인 칼슘과 마그네슘 양은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그네슘은 △관악산 31.4 △청계산 38.9 △대모산 51.6 △아차산 20.4PPM으로 전국 평균치(1백30.5PPM)에 훨씬 못미쳤다.

〈이진영기자〉eco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