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아파트 불법분양 1백37억원 가로채

입력 1996-10-15 06:37업데이트 2009-09-27 15: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구로경찰서는 14일 등기부등본을 변조해 주택건설 사업승인을 받아낸 뒤 아 파트를 불법분양, 중도금 명목으로 1백37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전 동진주택 자금담 당이사 李德洙씨(41·충남 당진군 당진읍)를 공문서변조 및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李澈容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