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상 단수공천 김대식 “장제원, 공천서 밀어준 적 없다”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27일 08시 51분


코멘트

“선거전 들어가면 현역이 후보 밀어주는 게 정상”
“‘삭발’ 송숙희 어제 만나 위로…손잡고 원팀 갈 것”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대식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이 부산 사상구 국민의힘 후보로 단수공천 받은 것에 대해 “(장제원 의원이) 공천 과정에서는 밀어준 적이 없다”고 27일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당 공천관리위원회 비공개 회의에서 이철규 의원과 장동혁 사무총장이 1시간 반 동안 격론을 주고받았다는 보도를 봤는지’ 묻는 물음에 “봤다”며 “공천 기준에 맞춰 심사를 하다 보면 갑론을박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격론이 없으면 찍어 내리는 것밖에 더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장제원 의원이 실제로 지금 밀어주고 있나’라는 질문에는 “공당의 후보가 나오고 선거전이 본격적으로 들어가게 되면 현재 사상구 국회의원이 당연히 밀어줘야 되는 거 아닌가”라며 “안 밀어주면 그거 비정상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공천 경쟁자였던 송숙희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하는 등 김 후보의 단수공천을 규탄 중인 것에 대해 “어제 잠깐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당사 앞까지 가서 송숙희 후보를 만나 위로하고 잘 모시겠다 말씀을 드리고 왔다”며 “끝까지 이 분과 손잡고 원팀으로 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의 당 지지율 상승세는 “고무적”이라면서도 “국민들은 똑똑하기 때문에 여기서 더 신발끈을 조여매고 겸손한 자세로 선거전에 돌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