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유기견 기부’ 文 달력 기획한 딸 다혜씨…“풍산개 보내며 맘고생”

입력 2022-12-09 10:30업데이트 2022-12-09 11: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삽화가 담긴 달력. 텀블벅 캡처문재인 전 대통령의 삽화가 담긴 달력. 텀블벅 캡처
반려 동물과 함께 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삽화가 그려진 달력을 판매해 유기견 단체에 기부하는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프로젝트는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직접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에는 문 전 대통령과 반려 동물들의 삽화가 실린 2023 탁상달력 ‘당신과 함께라면’ 프로젝트가 게재됐다. 달력에 들어간 삽화는 ‘페블깨비’라는 닉네임으로 트위터에서 활동하는 일러스트 작가가 SNS 등을 통해 공개된 사진을 토대로 그렸다.

달력과 그림엽서로 구성된 1세트의 가격은 2만원이다. 구매 개수가 많아질수록 할인율이 높아진다.

프로젝트 기획사는 다다프로젝트다. 다다프로젝트는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대표로 있는 회사다.

다혜 씨가 쓴 프로젝트 소개글에는 “그(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신념은 ‘사람이 먼저다’로 대표되지만, 일상에서 그는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긴다”며 “생화와 나무를 좋아하고 산을 즐기는 그는 동물들에게도 진심이기에 슬로건을 ‘동물이 먼저다’로 바꾸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라고 적혀 있다.

이어 “퇴임 후에는 재임기간 동안 함께 지내던 여섯 마리의 반려동물들 모두와 이주했으나 불가피한 사정으로 현재는 네 마리의 반려동물들과 평산에 살고 있다”며 “이 프로젝트는 반려동물을 보내는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는 중에 진심이 호도되는 것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시작됐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아 길러온 풍산개 송강·곰이를 최근 정부에 반납해 파양 논란이 일었다.



페블깨비는 이날 트위터에 “1호님(다혜씨 지칭) 기획, 글. 저의 삽화가 들어간 2023년 달력 펀딩이 오픈됐다”며 해당 링크를 공유했다. 이에 다혜씨는 “페블깨비님, 함께해서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송강이, 곰이 보내면서 같이 마음고생 많았지만 전화위복이 되겠지요. 곁에서 늘 함께 지켜나가요”라고 남겼다.

‘당신과 함께라면’ 프로젝트는 제작비와 배송비를 제외한 수익금을 유기견 보호단체 두 곳 ‘꼬순내 지킴이’와 ‘유기견 없는 도시’에 기부할 예정이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