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신의주서 평양 가던 금괴 200kg 강탈당해… 北 발칵”

입력 2022-12-02 03:00업데이트 2022-12-02 10: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RFA “강도 3명 운송차량 습격
무장군인 2명 있었지만 제압당해”
해당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동아일보DB)해당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동아일보DB)
북한 신의주에서 평양으로 운송되던 금괴 200kg이 강탈당하는 사건이 벌어져 일대가 발칵 뒤집혔다는 보도가 나왔다.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달 중순 신의주∼평양 1호 국도에서 금 운반 차량이 강도 습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운반차에는 당 중앙에 올라가던 황금 200kg이 있었다”며 “얼굴을 가린 3명의 강도가 불시에 습격해 금이 들어있던 상자를 탈취해 도주했다”고 했다. 국내 시세로는 149억여 원어치다.

소식통에 따르면 운반 차량에는 무장 군인 두 명이 타고 있었지만 강도들이 신속하게 제압한 것으로 보아 군대에서 특수훈련을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국가보위성과 안전성은 특수부대 출신 제대 군인들을 용의선상에 올려놓고 조사하고 있지만 강도들의 행적이 오리무중”이라고 했다. 또 양강도의 주민 소식통은 “국경 일대가 초비상 상태”라며 “강탈당한 금이 범인들에 의해 국경을 통해 중국으로 밀수출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고 RFA는 보도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