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 “가짜뉴스 추방위한 디지털 규범 만드는데 노력”

입력 2022-12-01 17:09업데이트 2022-12-01 17: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은 1일 “가짜뉴스를 추방하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디지털 규범을 만들어야 한다는데 공감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과학기술 원로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고 이재명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민주주의 살리기 위한 운동 중하나로 디지털 규범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되도록 정부도 관심가지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날 오찬간담회에는 이장우 대한민국학술원 회장, 이현재·김상주·권숙일 전 회장을 포함한 임원진 15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평생을 학문연구에 매진하며 후학양성을 해온 학술원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1970년대 우리나라 목표는 과학입국, 수출입국인데 지금도 다르지 않다”며 “현재의 복합위기를 극복하려면 근본적으로 과학입국 수출입국을 지향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장우 회장이 “현재 기후변화, 코로나 팬데믹, 식량안보 등 여러 위기를 극복하려면 다양한 학문 성과를 공유하는 학제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학자가 모여있고 국제단체와 교류하는 학술원이 책임감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정복 학술원 부회장은 “민주정치는 사실에 입각한 합리적 토론으로 국민의 합의를 이끌어내는 정치제도인데, 명백한 사실을 거부하고 합리적 토론을 거부하면 민주주의가 위기를 맞는다”며 “우리나라 뿐 아니라 민주주의 선진국이 가짜뉴스와 비합리적 떼쓰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디지털 통신 기술 발달로 기인한 것으로 지금이라도 규범을 세워야 한다”며 “초등학교부터 디디털 시대에 맞는 민주시민 의식을 키워주고 특정방향으로 이용자를 유도하는 알고리즘 변화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가자뉴스를 추방하고 디지털규범을 만들어야 한다는데 적극 공감하며 정부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참석자들이 거론한 ‘디지털 통신 규범’과 관련해 “우리나라 뿐 아니라 세계 민주주의 선진국에서도 ‘디스인포메이션(disinformation)’이라고 하는 잘못된 정보 유통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하나의 방안으로 이 부회장이 디지털 규범을 말했고 앞으로 어떤 대안이 나올지 논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전에 디지털규범에 대한 공감대를 만들어 가는 과정을 거치게 되고 그 다음에 구체적인 내용이 나올 듯하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