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한 총리 “강원도 전체 농장 이동제한”

입력 2022-08-19 10:19업데이트 2022-08-19 10: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덕수 국무총리는 19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한 초동방역을 신속하게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ASF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지난 18일 강원도 양구군 돼지농장에서 의심사례가 발견돼 정밀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확진판정을 받아, 85일 만에 ASF가 다시 발생하게 되면서다.

한 총리는 “신속한 초동방역과 함께 추가 확산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관리가 필요하다”며 “농식품부는 발생농장 돼지에 대한 살처분, 강원도 전체 농장 이동 제한 및 돼지·분뇨 반출 중단, 집중소독 등 매뉴얼에 따른 초동방역을 신속하게 이행해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환경부는 남쪽으로 확산되고 있는 야생멧돼지 개체수를 줄이기 위한 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최근 충북, 경북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꾸준히 발생하는 만큼 경각심을 가지고 포획 및 수색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각 지자체는 관할 통제초소 및 소독시설을 점검해 방역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조치를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