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민주 “박순애 줄행랑 사퇴, 미봉책…尹 인사 참사 해법 내놔야”

입력 2022-08-08 18:17업데이트 2022-08-08 18: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8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대해 “박순애 장관 사퇴는 대통령실과 내각에 대한 전면적 인적 쇄신을 바라는 국민을 충족하기는 어려운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훌륭한 인사’라고 치켜세웠던 박 장관이 자진 사퇴했다. 졸속 정책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만 일으킨 채 이어진 뒤늦은 ‘줄행랑 사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부적격 인사를 국민 검증도 거부하고 임명 강행한 대통령의 오만과 독단이 부른 인사 참사의 결과”라며 “교육 비전문가에 만취 운전, 논문 중복 게재, 생활기록부 불법 첨삭 의혹 등 수 많은 문제점투성이의 박 장관을 임명할 때부터 예견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을 채운 김건희 여사의 사적 인연과 측근 검사를 사퇴시켜야 한다”며 “내각을 채운 대통령 측근들과 지인, 불량 국무위원들을 거둬내야 한다. 그러지 않고 총체적 국정 난맥을 해소할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오늘 휴가에서 복귀한 윤 대통령은 ‘국민 관점에서 다시 점검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말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박 장관 한 사람으로 어물쩍 넘어가려고 한다면 국민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더 늦기 전에 인사 참사의 원인 제공자인 윤 대통령이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또 “윤 대통령은 국민 요구에 불응하고 ‘불통 폭주’를 계속할 것인지, 아니면 국민 앞에 책임 있게 사과하고 전면적 인적 쇄신을 비롯한 국정 운영 기조의 근본 전환에 나설 것인지 결정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사의 표명의 뜻을 밝힌 뒤, “학제 개편 등 모든 책임은 제게 있으며 제 불찰”이라며 “우리 아이들의 더 나은 미래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