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용태 “최고위 사퇴 안해…비대위 출범 후 가처분신청 여부 결정”

입력 2022-08-08 10:31업데이트 2022-08-08 10: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8일 “최고위원에서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정미경 최고위원이 사퇴하면서 당 지도부 중 선출직 최고위원은 김 최고위원만 남게 됐다.

현재 국민의힘 지도부는 김 최고위원을 비롯해 ‘사고’인 이준석 대표, 당연직으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남아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저는 사퇴할 의사가 없다”며 “비대위 의결과 함께 최고위는 자동으로 해산된다. (저는) 사퇴 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내일(9일) 전국위원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하면 자동적으로 최고위가 해산되면서 최고위원에서 자동 사퇴하게 된다.

김 최고위원은 앞서 비대위 출범을 위해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 소집을 요청한 최고위 회의에 불참하는 등 비대위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내왔다.

특히 이 대표의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의원총회를 통해 ‘사고’로 규정했는데 이 대표를 해임하는 비대위가 출범하는 것은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김 최고위원은 이같은 절차적 문제를 지적하며 “가처분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내일 전국위 의결이 나오는 것을 보고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저에게 선택지가 두 개 있다”며 “가처분신청을 내는 것과 비대위 (출범) 결과를 수용하는 것이다. 두 가지 중 어떤 것이 당 혼란을 더 수습하는 데 좋은 것인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친이(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가처분신청과 관련해 “아직 정확하게 전해들은 바가 없다”며 “이 대표의 가처분신청은 비판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