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美 F-35A 전투기 6대 한반도 전개… 14일까지 연합훈련

입력 2022-07-05 15:21업데이트 2022-07-05 15: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미 공군 전투기들의 연합 공중무력시위. 합동참모본부 제공
미 공군의 F-35A ‘라이트닝2’ 스텔스 전투기 6대가 5일 우리나라에 전개됐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우리나라에 도착한 미군 F-35A 전투기는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기지 소속으로서 오는 14일까지 우리 공군 전력과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미군 F-35A 전투기들의 “이번 전개는 한미동맹의 강력한 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를 현시하는 동시에 한미 공군 간 상호운용성을 향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미군 F-35A 전투기가 참여하는 이번 연합훈련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등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북한은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제7차 핵실험이 필요한 준비를 모두 마치고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등 수뇌부의 결정만 기다리고 있다는 게 한미 당국의 판단이다.

북한은 또 올 들어 지난달 12일까지 총 19차례(실패 1차례 포함)에 걸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각종 미사일 발사와 방사포(다연장로켓포) 사격 등 무력도발을 벌였다.

최고속도 마하1.6(시속 1958.4㎞)을 자랑하는 F-35A는 스텔스 성능을 갖추고 있어 적 레이더망을 피해 적지에 은밀히 침투, 핵시설 등 핵심 표적에 치명타를 가할 수 있다. F-35A는 8.16톤의 무장을 탑재할 수 있고 전자전 능력도 갖추고 있다.

미 공군 F-35A의 한반도 전개가 공개된 건 지난 2017년 12월 이후 4년7개월 만에 처음이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는 작년 10월 국방발전전람회 기념연설 당시 우리 군의 “군비 현대화 시도가 도를 넘을 정도로 노골화되고 있다”며 “스텔스 합동타격 전투기” 즉, F-35A 전투기 도입에 대해 경계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