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경기 31개 기초長도 박빙… 與 “최대 25곳 승리” 野 “23곳 목표”

입력 2022-05-25 03:00업데이트 2022-05-25 09: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방선거 D―7]
국민의힘, 연천-포천 등 동북부 우세 자신
민주당, 수원-화성 등 서남부 승리 기대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24일 경기도 성남시 모란시장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성남=사진공동취재단
6·1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경기도는 도지사 선거는 물론이고 31개 시군 기초단체장 선거도 예측 불허의 박빙 양상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경기 동북부에서의 우세를 바탕으로 최대 25곳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경기 서남부에서 승기를 잡아 23곳에서 승리하겠다는 목표치를 내세우며 총력전에 나선 상태다.

동아일보가 24일 여야 판세 분석 자료를 종합한 결과 4년 전 민주당이 연천군, 가평군을 제외한 29곳의 기초단체장을 싹쓸이했던 것과 달리 이번 선거는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와 민주당 김동연 후보 간 접전 양상이 경기도 기초자치단체에서도 벌어지고 있는 것.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4일 경기도 의정부역 앞 행복로에서 열린 합동 유세 및 정책 협약식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의정부=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은 연천 포천 가평 양평 여주 이천 등 동북부 지역에서의 우세를 자신하고 있다. 여기에 용인 성남 안성 의왕 과천 등에서의 승기를 바탕으로 인구가 많은 수원 고양 선거에서 승리를 노리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지난 대선에서 보듯이 경기도 선거는 여전히 쉽지 않은 상태”라면서도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지방정부의 뒷받침이 필요한 만큼 대도시를 중심으로 지지세가 확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4년 전 압승을 기대하긴 어렵지만 텃밭으로 꼽히는 수원 화성 광명 시흥 부천 안산 고양 김포 등 서남부 지역에서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여기에 남양주 안양 의정부 광주 군포 오산 하남 양주 구리 등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접경 지역인 경기 북부는 통상 보수 표심이 강했지만 민주당은 의정부 등도 승산이 있다고 보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민주당이 야당이던 2010년 선거부터 경기 지역 대도시에서 승리하면서 정권교체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다”며 “전직 도지사인 ‘이재명 효과’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3·9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을 0.73%포인트 앞섰지만 경기 지역에서는 이 본부장이 윤 대통령을 5.32%포인트 앞선 만큼 이번 경기 지역 선거는 사실상 ‘대선 2라운드’로 꼽힌다. 여야는 ‘인구 100만 대도시’인 수원 용인 고양을 비롯해 성남 안양 등에서의 승리가 경기 선거 승패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네 차례 국회의원을 지낸 신상진 전 의원(성남), 윤 대통령 캠프 출신인 김용남 전 의원(수원), 이상일 전 의원(용인) 등 중앙 무대 정치인이 대거 지역 선거에 나섰다. 반면 민주당에서는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최대호 안양시장 등이 지난 선거 승리를 발판 삼아 연임 도전에 나선 상태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