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오세훈 “‘미신 운운’ 송영길, 대선 결과 불복하는 한풀이”

입력 2022-05-23 16:44업데이트 2022-05-23 16: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23일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미신에 의존한다’고 비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한풀이”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용산역 광장 유세에서 “민주당에서 용산으로 집무실 이전에 배가 아픈가 보다. 계속 단점만 나열하더니 최근에는 송 후보가 미신을 운운하는 말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후보는 “청와대 부지를 잘 활용해 서울 시민께 활용도가 높고 즐거움과 행복이 가득한 공간으로 만들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야 하는 게 순리”라며 “용산도 용산공원과 국제업무지구를 하루속히 만들어 시민들의 생활이 편리해지고 삶의 질이 올라갈지 머리를 맞대는 게 도리”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또 이재명 후보에게 이른바 ‘대선 패배 도피처’를 제공한 송 후보와 민주당을 향해 공격을 개시했다.

오 후보는 “인천에서 5선 국회의원과 시장을 하신 분이 갑자기 서울시장으로 나온다는 결정할 때부터 부자연스럽다고 생각했다”며 “며칠 뒤에 이재명 후보가 난데없이 출마하는 모습을 보면서 송 후보가 ‘이재명 조기 등판’ 기획-연출-감독-주연까지 한 게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이어 “만약 송 후보 마음 속 서울시장 후보 자리가 그런 용도라면 서울시민들 입장에서 분노할 일”이라며 “저는 서울 전문가라고 자부한다. 용산이라고 하는 새로운 서울시의 엔진을 더 빨리 발진시켜 수도 서울의 더 큰 변화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오전 10시께 용산구 용산역 광장 및 용문전통시장에 이어 오전 11시30분께 마포구 망원역과 상암동 DMC로 이동해 유세를 이어갔다. 마포구 유세에는 윤희숙·이혜훈 전 의원이 함께했다.

윤 전 의원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송영길 후보 두 분이 자기들 살려고 자기 당을 쓰레기통에 처박았다. 선거에 졌으면 옛날 같으면 장수 목을 쳤다”며 “송 후보가 1600만표 얻은 대선 후보를 대통령이 피의자 취급을 한다고 했다. 1600만표가 아니라 1억600만표를 얻어도 죄를 지었으면 피의자”라고 강공했다.

오 후보는 전날 ‘저소득 취약계층 4종 패키지는 속 빈 강정’이라고 한 민주당 논평을 언급하며 “자기들은 말만 하면 서민을 위한다고 했는데 그런 공약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급조된 서울시장 후보가 나와서 진심이 담긴 저소득층을 챙기겠다는 공약이 나오니 한 방 맞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을 것”이라며 “서민과 약자를 위한 공약을 깎아내리는 모습을 보면서 ‘이 사람들이 아직 대선에서 지고도 정신을 덜 차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오후에 이어진 서대문구 유세에서는 여당을 발목 잡는 서울시의회와 구의회를 비판하면서 “맨날 발목 잡고 반대하는 사람들보다 함께 호흡을 맞춰 일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으면 일이 절로 되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또 종로구 혜화역 유세에서 “상대방 후보가 유엔 사무국 유치를 대표 공약으로 내놨는데 어떻게 수도 서울의 대표 공약이 되겠나. 급조된 공약”이라며 “얼마 전까지 부산시장을 나갈지 서울시장을 나갈지 망설였다는 본인 인터뷰를 보고 어안이 벙벙했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이날 7시30분께 광진구 구의동 강변역 1번 출구와 건대입구역 롯데백화점 앞 아침 인사 일정을 시작으로 성동구-용산구-마포구-서대문구-종로구-중구 순으로 유세 현장을 찾았다.

오 후보는 오후 1시10분께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동남권 잠실 돔구장 및 서남권 제2세종문화회관 건립을 비롯한 권역별 문화 랜드마크 조성, 청년·취약계층 문화 지원 확대 등을 담은 문화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