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취업청탁 의혹’ 놓고 김은혜-민주당 맞고발 “허위사실 공표”

입력 2022-05-20 17:06업데이트 2022-05-20 17: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20일 오전 경기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의 ‘KT 취업청탁 의혹’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맞고발했다.

20일 김은혜 후보 측은 민주당 이수진·백혜련·김승원 의원을 공직선거법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김은혜 캠프 홍종기 대변인은 “김 후보는 KT 전무 재직 시절 신입사원 공채에 부정 청탁한 사실이 없는데도 3명의 의원은 페이스북 논평과 기자회견 등을 통해 부정 청탁했다고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허위사실 적시로 김 후보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은혜 후보는 민주당과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가 주장하는 부정 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 당연히 수사받은 사실도 없다. 민주당과 김동연 후보는 연일 네거티브 공세를 펼치고 있다”며 “만약 약간의 문제라도 있었다면 당시 문재인 정권의 서슬 퍼런 검찰이 집중적인 수사를 했을 것이고 김은혜 후보는 지금 이 자리에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타인의 판결문을 교묘히 이용해 마치 법원이 김은혜 후보의 불법을 인정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공표한 정치인들은 법적인 처벌은 물론이고 국민께 정치적인 책임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맞서 김동연 후보가 속한 민주당 경기도당도 이날 김은혜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했다.

경기도당은 고발장에서 “언론보도나 판결문에 따르면 김은혜 후보가 특정인을 추천한 사실이 있음에도 19일 관훈토론회에서 마치 당일 오전에야 비로소 사실을 알게 돼 선거캠프 사람들에게 확인 작업을 부탁했던 것처럼 답변했다”며 “또 ‘추천한 적이 없다는 거죠’라는 질문에 ‘그런 부정 채용에 제가 관여한 적이 전혀 없다’고 답변함으로써 명백히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후보는 2019년 검찰 조사 당시 ‘공채 과정에 특정인을 추천한 사실이 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는 ‘있다’고 진술했다”며 “점수 조작 지시 등 구체적인 행위를 설사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분명 특정인을 ‘추천’했던 자임이 분명함에도 관훈토론회에서는 엉뚱한 답변을 함으로써 추천했던 사실 자체를 은폐하는 행위를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인터넷 매체 ‘민중의소리’는 이석채 전 KT 회장의 판결문 등을 토대로 2012년 KT 취업청탁 사건 발생 당시 유력 정치인과 고위 임원이 추천한 지원자 9명 가운데 김은혜 후보가 추천한 지원자가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같은 날 KBS는 김 후보가 2019년 2월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으며 KT 공채 과정에 남편의 친척을 추천한 일이 있다고 진술했다고 당시 조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저는 어떤 식으로든 보도에서 나온 부정 채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부정 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 그 서슬 퍼런 민주당 정권에서 제가 조금이라도 잘못했다면 저는 이 자리에 있지 않았을 것”이라며 “민주당 정권에서도 저에 대해서는 수사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정 청탁을 했다면 합격을 했을 텐데 떨어졌다는 거 아니냐”며 “부정 청탁을 했다면 왜 인사기준에 맞지 않으면 탈락시키라고 얘기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