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선거운동 2일차…국힘, ‘접전’ 경기도 vs 민주, ‘열세’ 충청 총력전

입력 2022-05-20 08:38업데이트 2022-05-20 08: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지동교에서 열린 김동연 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유세단 출정식에서 김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19 사진공동취재단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20일 여야 지도부가 일제히 지원 유세에 나선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접전 지역인 경기권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열세 지역인 충청권을 찾아 각각 후보 지원 사격에 나선다.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캠프에서 충청권 현장 선대위 회의를 진행한다.

선거운동 첫날 인천을 비롯한 수도권에 전력을 집중한 민주당은 이날 충청권을 찾아 분위기 반전을 시도한다.

충청권 광역단체장 선거는 세종을 제외하면 민주당이 국민의힘과 박빙이거나 열세인 상황이다. 당 선대위는 세종도 승리를 장담하긴 어렵다고 보고 있다.

특히 대전의 경우는 허태정 민주당 후보가 이장우 국민의힘 후보에 큰 격차로 뒤처지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15~17일 실시한 대전시장 선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후보가 48.9%, 허 후보가 38.7%로 집계됐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10.2%포인트(p)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이에 따라 지도부는 이날 대전을 방문해 지역 공약 등을 언급하며 표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은 대전 지역 구청장 후보 지원 유세에도 나선다.

이준석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과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19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 희망 인천 출정식’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2022.5.19 사진공동취재
국민의힘은 이날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지원에 나선다.

권성동 원내대표와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성일종 당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는 경기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연다.

고양시 방문의 경우 국민의힘의 경기도지역 핵심 공약인 ‘1기 신도시 재건축’의 상징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를 지원하겠다는 전략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앞서 전날에는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선대위 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지방선거 핵심 승부처인 수도권에서 선거운동 시작부터 기선을 제압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선대위 회의 대신 광주광역시로 내려가 호남 선거 지원에 나선다.

이 대표는 주기환 광주광역시장 후보와 곽승용 광주북구의원 후보 현수막 다시 내건다. 이 대표는 전날 이들 후보의 선거 현수막이 훼손된 것을 비판하고 직접 현수막을 달겠다며 광주로 향했다.

이 대표는 오후에는 인천 계양구 보궐선거 지원 유세를 이어간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