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유엔 “北, 코로나 발병 공식 통보 없지만, 도울 준비 돼 있다”

입력 2022-05-14 07:38업데이트 2022-05-14 07: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0명’이라고 주장하던 북한이 지난 12일 확진자가 나왔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도 전날 주재한 정치국 회의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조선중앙TV 갈무리)
유엔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과 관련해 북한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파르한 하크 유엔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코로나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금 이 단계에서 우리는 우려와 함께 북한의 코로나19 발병 보도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크 부대변인은 “우리는 아직 발병에 대한 공식적인 통보를 받지 못했지만,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북한의 대표자들과 계속 연락하고 있다”면서 “유엔은 여전히 (북한의 코로나 문제에) 관여하고 있으며, 우리는 인도주의 파트너들과 함께 코로나19 및 다른 이슈들에 대해 도움이 필요한 북한 주민들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020년 팬데믹 발발과 국경 봉쇄 이후 북한의 취약성이 증가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우리는 북한 주민들의 심각한 인도적 필요를 대처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며 “글로벌 팬데믹과 국경 봉쇄 이전에도 북한에는 인도적 지원을 필요로 하는 주민이 거의 1100만명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