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아내 통화, 많은 분께 심려끼쳐 죄송”

입력 2022-01-17 15:35업데이트 2022-01-17 16: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배우자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녹취록’ 논란에 대해 “많은 분들한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17일 서울 장충동 한 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5기 출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도 이해가 잘 안 가는 면이 있다”며 “사적인 대화를 뭘 그렇게 오래 했는지”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어찌 됐든 이런 것으로 많이 걱정하시는 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남편인 제가 좀 더 잘 챙기고 해야 했는데 선거 운동하러 새벽에 나갔다가 밤늦게 들어오고 하니 아내와 이야기할 시간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씨가 미투 운동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과 관련해서는 “그 내용에 대해서는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전했다. 김 씨가 캠프 인선에 관여한 일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 처가 여의도 정치권에 누구를 알아서 저걸(인선을) 하겠느냐. 그런 얘기 자체를 들은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윤 후보는 ‘건진 법사’로 불리는 무속인이 윤 후보 선대본부에 고문으로 활동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그는 “언론에 언급된 분은 당 관계자가 ‘이분이 많이 응원하신다’고 해서 인사를 한 적이 있다”라면서도 “선거에는 원래 다양한 분들이 온다. 저는 스님이라고 소개받았다”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해당 인물을 김 씨와 함께 만난 적도 없다고 답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