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강민진 “페미니스트 신지예에 표 줬던 사람들 배신감”

입력 2021-12-20 13:50업데이트 2021-12-20 13: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20일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의 국민의힘 합류와 관련, “마음이 착잡하다. 축하를 해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강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신지예 씨는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말씀하시며 윤석열 후보를 돕겠다 했는데 민주당 정권이나, 국민의힘 정권이나 다를 게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한때는 조금 달라도 비슷한 곳에 서 있는 사람인 줄 알았다”며 “서울시장 선거에서 페미니스트 신지예에게 기꺼이 표를 주었던 사람들의 마음은 무엇이었을까”라고 개탄했다.

이어 “페미니스트 정치인으로서 상징성과 대표성을 가지신 분이신 만큼, 당신께서 택하신 길에 축하를 보낼 수 없는 여성 시민들의 배신감을 생각하면 그것이 가장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또 “사실 저는 개인적으로, 신지예 씨의 국민의힘 입당으로 인해 그 당이 조금이라도 변화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마음이 있다. 국민의힘이 안티페미니즘 표팔이 전략을 계속해서 구사한다면 우리 여성들의 삶도 더 비참해질 수밖에 없으니까”라면서도 “그러나 그게 가능할지는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당대표의 환영도 받지 못하는 인사가 얼마만큼의 당내 실질적 지위와 결정 권한을 가질 수 있을까”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곳에서도 페미니스트로서의 신념을 버리지 않고 뜻하는 바를 추구하실 수 있기를 기원한다. 이준석 대표는 신지예 씨를 좀 환영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