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조수진 “대표 말 왜 들어야하나”…이준석 책상 ‘쾅’, 회의장 나가

입력 2021-12-20 13:25업데이트 2021-12-20 15: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한 김병준,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지휘체계를 두고 정면충돌했다. 두 사람은 당 중앙선대위에서 각 상임선대위원장과 공보단장(공동선대부위원장 겸임)을 맡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대위 비공개회의에선 문밖으로 들릴 정도로 고성이 오갔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고성은 이 대표와 조 의원이 언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조 의원에게 “일부 언론에서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관계자)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날 공격하는 식으로 (보도가) 나오니 이를 정리하라”고 했다. 그러자 조 의원은 “왜 내가 대표 말을 들어야 하느냐. 난 윤 후보 말만 듣는다”고 답했다.

이에 이 대표는 책상을 손으로 때린 뒤 회의장을 떠났다. 선대위 내부 직제상으로 상임선대위원장인 이 대표는 조 단장의 상급자다. 당 중앙선대위 조직도상 상임선대위원장 아래 공동선대부위원장과 공보단장이 있다.

국민의힘 조수진 최고위원. 뉴스1

이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내에서 업무 지시사항에 반발하는 사람이 있어서 선대위 운영 체계상 계선을 바로잡고자 이야기를 했다”며 “본인이 맡은 업무에 맞는 것을 지시했는데, ‘상임선대위원장 말은 들을 필요 없다’고 공개 발언하는 바람에 언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상황이 정리됐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본인이) 하기에 달려 있다고 본다”며 “상황의 엄중함을 알았으면 자기 직무를 수행할 것이고, 계선도 올바르게 인지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의 입장에 조 의원은 “현재 발생한 일련의 상황은 모두 제 책임”이라는 짧은 입장을 전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