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조국사과’ 이재명에 “文 사죄하게 설득하라”

입력 2021-12-03 09:13업데이트 2021-12-03 09: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인사말 하고 있다. 2021.1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에 대해 사과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어디 혼자 사과한다고 될 일인가”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사태’는 이재명 후보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 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됐다. 온 나라가 몸살을 앓았다”며 “많은 국민이 분노했다. 상식과 비상식이 뒤바뀌고 불공정 앞에 공정이 쓰러지는 것을 보며 청와대를 향해 공정과 상식의 관점에서 장관 임명을 철회해달라고 외쳤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하지만 대통령은 묵묵부답이었다. 정권은 오히려 공권력을 사유화하고 검찰 죽이기를 강행하면서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며 “대선이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여당 대선 후보의 사과가 뜻하는 것은 분명하다. 표를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줄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에게 “잘못을 인정한다면 마땅히 책임이 있는 당사자가 고개 숙여 사과해야 한다”며 “이 후보에게 묻는다. 진정으로 조국 사태에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나. 그 당시 정권과 민주당의 행태가 잘못됐다고 생각하나”라고 질문했다.

이어 그는 “그렇다면 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대통령을 설득하시라.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시라”며 “그 정도의 용기를 보이지 않는 한, 이 후보의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 ‘조국 사태’가 어디 혼자 사과한다고 될 일인가”라고 전했다.

앞서 전날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한 이 후보는 조 전 장관 사태에 대해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조 전 장관 사태에 대해선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민주당이 국민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을 끼쳐 드리게 해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