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文정부, 윤석열 후보 만든 원죄…수구세력 부활 책임져야”

뉴시스 입력 2021-11-06 20:19수정 2021-11-06 2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최대 실책이 역사의 뒤안길로 보내야 할 국민의힘을 다시 살려냈고, 윤석열을 제1야당의 후보로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정관용의 시사본부’에 나와 이같이 말한 뒤 “더불어민주당이 정권재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자는 건 정당성이 없다. 가장 큰 원죄가 민주당 정부에 있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민주당은) 수구보수세력을 부활시킨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민들의 정권교체 열망의 중심에는 문재인 정부의 실패가 있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싸잡아 비판하며 “자격이 없다”고 일갈했다.

주요기사
그는 “윤 후보든 이 후보든 도덕적 흠결이 매우 크게 제기되고 있고 사법적 검증대를 넘어야 한다”며 “도덕적·사법적 검증을 다 털고 국민들 앞에 나와 표를 달라고 해야 하는데 그것을 은폐하고 국민들을 고통에 몰아넣고 있다. 두 분 다 자격 없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나 윤 후보나 정치를 안 해오신 분들”이라며 “이 후보는 민주주의적 감수성이 부족하면 행정독재로 나아갈 수 있고, 윤 후보는 공작정치로 나아갈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 강점은 추진력인데 민주주의가 기반이 되지 않으면 행정독재로 갈 수 있고, 윤 후보는 검찰 칼잡이로 명성을 날렸는데 이 분도 고발사주 사건을 보더라도 민주주의 리더십을 공작정치로 메우려고 하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시민들 사이에서 많다”고 말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이 후보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다. 심 후보는 “지난 국감은 인·허가권과 인사권, 사업을 총괄 관리·감독할 책임을 부여한 성남시장이 그 공적 책임을 다 했는지 검증하는 자리였는데 평상시 ‘이재명은 합니다’가 슬로건이었던 이 후보는 그날은 ‘이재명은 모릅니다’가 됐다”며 “이미 국민들이 판단하고 계신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장동 사건은) 특검에 가야 한다. 검찰 수사나 공수처 수사에 대해서 국민들이 하나도 믿지 않는다”며 “이 후보는 결자해지 차원에서라도 빨리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촉구했다.

여권 단일화 전망과 관련해서는 “(단일화 요구) 여론은 안 나올 거다. 단일화를 했는데 안 달라진 이유는 정의당이 달라진 게 아니라 민주당이 달라진 것”이라며 “정권을 잡은 후에 해놓은 게 뭐냐. 선거제를 유린하며 정의당 20석을 빼앗아서 해놓은 게 도대체 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양당이 서로 삿대질 정치를 하지만 국민 삶의 이슈에 대해서는 두 당이 아주 가깝다. 부동산 기득권 한 몸이 됐다는 것을 보여주는 상징적 사례가 대장동”이라며 “(민주당은) 정의당이 단일화를 검토해야 할 파트너가 아니다”고 일축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