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조성은과 통화서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 고발한게 돼”

고도예 기자 입력 2021-10-20 03:00수정 2021-10-20 08: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고발장 접수때 녹취록에
“초안은 저희가 보내드릴게요,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내용 담겨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안철민 기자
“고발장을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지난해 4월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와의 통화에서 다른 사람의 말을 전달하듯 이같이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뒤이어 “(대검에) 찾아가야 되는데,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라며 “요 고발장 요 건 관련해가지고 저는 쏙 빠져야 되는데, 무슨 말인지 아시죠”라고 했다.

19일 동아일보가 입수한 김 의원과 조 씨의 녹취록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조 씨에게 텔레그램으로 고발 참고자료를 보내기 전인 오전 10시 3분에 전화를 걸어 17분가량 통화했다. 김 의원은 여권 정치인 등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고발장을 보낸 직후인 오후 4시 25분경에도 조 씨와 9분 39초 동안 통화했다.

첫 통화에서 김 의원은 “고발장 초안을 아마 저희가 일단 만들어 보내드릴게요”라고 말했다. 이후 남부지검이 아닌 대검찰청에 접수하라고 한 뒤 김 의원은 고발장에 대해 “공정선거를 저해하고 있는 사회적 흉기에 대해서 뭐. 일단 고발을 한다, 이런 식으로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또 김 의원은 조 씨와 선거전략본부에 고발장을 전달하는 안을 논의하면서 “‘우리가 좀 어느 정도 초안을 잡아봤다’ 이렇게 하시면서. ‘이 정도 보내고 나면 검찰에서 알아서 수사해준다’ 이렇게 하시면 돼요”라고 했다. 김 의원은 “월요일 날 고발장 만약 가신다고 그러면 그쪽에다가 이야기를 해놓을게요”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이번 의혹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지만 녹취록엔 ‘윤석열’과 ‘고발장’이라는 단어가 각각 4번, 10번 나온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국정감사를 마치는 대로 김 의원을 불러 통화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사실은 조성은이 먼저 대검에 찾아갈 필요성을 말하자, 김 의원이 자신이 대검에 가면 윤석열이 시킨 것으로 오해할 수 있으니 가지 않겠다고 거절한 것에 불과하다”며 녹취 전문 공개를 요구했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김웅#녹취록#고발사주#고발장 초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