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명’ 윤미향 “겸허히 받아들여…부동산 의혹 성실히 소명”

뉴시스 입력 2021-06-22 13:25수정 2021-06-22 13: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이 무혐의 결론 낸 건…의정활동 충실할 것"
부동산 비위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윤미향 의원은 22일 “선배 동료의원님들의 고심에 찬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제명이 결정된 후 입장문을 통해 “오늘 당 의총을 통해 출당 결정이 내려졌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1년 전 제기된 저와 제 가족이 거주하는 주택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로 결론을 내린 바 있다”며 “또다시 시작된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해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무소속 국회의원으로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고 국민의 삶을 보듬는 입법활동에 충실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앞서 윤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총에 참석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소명한 후 기자들과 만나 “선배들이 불편하시지 않겠느냐”며 “현명한 결정을 부탁드렸다. 충분히 소명했고 설명했다”고 했다.

민주당은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한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의혹이 제기된 윤 의원 등 12명에 대해 탈당권유 조치를 결정한 바 있다. 이중 비례대표인 윤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은 탈당지 의원직을 잃는 것을 고려해 출당조치했다.

윤 의원은 권익위 조사에서 경남 함양 주택 증여 관련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됐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