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부실 급식’ 폭로…해병대 “정성이 부족했다”

뉴스1 입력 2021-06-15 07:50수정 2021-06-15 07: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신을 해병대 1사단 소속 격리병사라고 소개한 A씨는 지난 14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부실한 저녁식사 사진을 제보했다. (‘육대전’ 갈무리)© 뉴스1
해병대 1사단에서 또다시 ‘부실 급식’ 제보가 이어졌다. 해병대는 “일부 부대에서 도시락을 담는 과정에서 정성이 부족했다”고 15일 사과했다.

자신을 해병대 1사단 소속 격리병사라고 소개한 A씨는 지난 14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부실한 저녁식사 사진을 제보했다.

A씨가 받은 격리자 급식엔 돼지고기가 없는 돈육김치찌개와 양파간장절임, 치킨샐러드 등이 메뉴로 나왔다. A씨는 치킨샐러드에도 “닭가슴살 한 조각 집으니 블랙홀이 생겼다”며 부실한 식단을 폭로했다.

A씨는 “평소에도 (급식이) 부실한 편”이라며 “다들 라면을 많이 먹는다”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이에 해당 부대 관계자는 이날 “격리 시설별 석식 배식 결과를 확인한 결과 일부 부대에서 도시락을 담는 과정서 정성이 부족했음을 확인했다”며 “향후 급식과 관련한 전 과정에 있어 감독을 철저하게 하고 부족함은 없는지 더욱 정성껏 확인하고 세심하게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