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전매체, ‘화랑훈련’ 등 겨냥 “제 눈 찌르는 결과” 맹비난

뉴스1 입력 2021-05-16 09:47수정 2021-05-16 12: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화도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남도 연안군 일대. 2016.10.10/뉴스1 © News1
북한이 16일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우리 군의 화랑훈련과 한미연합 공수화물 훈련 등을 비난하며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뿐”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이날 ‘물불을 모르고 헤덤벼치는 남조선 군부’란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군의) 전력화 움직임과 군사훈련들은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북한)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흉계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매체는 우리 군의 이들 훈련이 “가뜩이나 첨예한 조선반도의 긴장 상태를 더 한층 격화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매체는 “우리를 어째 보겠다고 극도의 전쟁열을 고취하는 남조선 군부의 호전적 망동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 저들임을 자인한 것”이라며 “가소로운 객기는 작두날에 목을 들이미는 것과 같은 미련한 짓일뿐더러 우리의 무진막강한 군사적 위력에 얼혼이 나간 자들의 단말마적 발악에 지나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주요기사
매체는 우리 측을 겨냥해 “허세를 부린다고 상전의 전쟁하수인의 가련한 신세가 달라질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여기서 ‘상전’이란 미국을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 군 합동참모본부 통합방위본부가 주관하는 지역단위 통합방위훈련인 ‘2021년 화랑훈련’은 지난 10~12일 대구·경북권역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권역별로 실시된다.

또 우리 공군은 주한 미 공군은 이달 3일 대구 기지에서 제4회 한미연합 공수화물 적하역 훈련을 수행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