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문정복·류호정 말다툼’ 국회품격 추락…오십보백보”

뉴시스 입력 2021-05-15 12:56수정 2021-05-15 18: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들 눈살 찌푸리는 감정싸움 이어가"
국민의힘은 15일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정의당 류호정 의원의 본회의장 말다툼과 관련해 “애먼 감정싸움으로 국민들의 한숨을 더욱 깊어지게 하고, 국회 품격을 스스로 추락시키며 비난을 자초한다”고 지적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스스로 입법부이기를 포기한 민주당은 부끄러워하고, 야당인 정의당은 분연히 일어나도 모자랄 판에 국민들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감정싸움만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상근부대변인은 문 의원에 대해 “회의 도중 다른 당 의석을 찾아가 대뜸 항의하는 문 의원의 모습 역시 오만함의 단편”이라며 “나이 어린 타당 의원을 얕잡아 보며 ‘야’, ‘감히’라며 속내를 드러낸 것은 더욱 옳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류 의원을 향해서도 “상대 의원의 발언에 대한 전후 맥락도 파악하지 않은 채, 애먼 자격지심으로 다른 당까지 언급하며 발끈한 쪽 역시 오십보백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한편 문 의원은 앞서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발언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류 의원과 말다툼을 벌였다.

정의당과 류 의원은 “야” “어딜 감히”라는 문 의원 발언에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문 의원은 오해로 인한 해프닝이라며 사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