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준영 사퇴, 사필귀정…임혜숙·노형욱도 결단하라”

뉴시스 입력 2021-05-13 14:00수정 2021-05-13 14: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연한 일…진즉에 했어야 할 사퇴"
"국민에 상처 준 청와대도 사과해야"
"사퇴의 변, 임·노 면죄부 달란 듯해"
국민의힘은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에 대해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적격으로 판단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도 ‘결단’을 촉구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친 공직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는 건 당연한 일이다. 진즉에 했어야할 사퇴이고, 사퇴 이전에 청와대는 부적격 후보자를 내놓지 말았어야 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장관 자리는 동네 구멍가게에서 흥정하듯 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면서 “지명 이후 한 달 가까이 국민들께 상처와 혼란을 준 청와대는 사과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의 문제가 대통령에 부담으로 작용하길 원치 않는다’는 박 후보자의 사퇴의 변은 자칫 박 후보자의 사퇴 만으로 나머지 후보자들에 대해서는 면죄부를 달라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임혜숙, 노형욱 후보자의 부적절한 행위는 박 후보자의 것보다 더 크면 컸지 결코 작지 않다‘며 ”나머지 후보자들도 국민 앞에 최소한의 염치를 가지고 결단을 내려달라. 아울러 청와대의 지명철회도 다시 한 번 요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 후보자는 이날 오후 1시께 입장문을 내고 ”저와 관련해 제기된 논란들이 공직 후보자로서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