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피해자 의사 무시한 고발은 2차가해”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1-27 03:00수정 2021-01-27 0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치권 성추행 후폭풍]
“시민단체의 김종철 형사고발 유감
성추행 소명… 일상 돌아가고 싶어”
시민단체 활빈단이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를 성추행 혐의로 고발한 것을 놓고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은 26일 “일상으로의 복귀를 돕기는커녕 오히려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피해 당사자인 제가 공동체적 해결을 원한다는 의지를 명확히 밝혔음에도 저의 의사를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가해자에 대한 형사고발을 진행한 것에 아주 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 당사자로서 스스로가 원하는 방식으로 일상을 회복하고자 발버둥 치고 있는 저의 의사와 무관하게 저를 끝없이 피해 사건으로 옭아 넣는 것은 매우 부당”하다고 덧붙였다. 친고죄가 아닌 성범죄는 제3자의 고발이 가능하다.

장 의원은 또 “이미 가해자의 시인과 공당의 절차를 통해 성추행이 소명됐다”면서 “이미 부당한 2차 가해에 시달리고 있는 제가 왜 원치도 않은 제3자의 고발을 통해 다시금 피해를 상기하고 설명하며 그 과정에 수반되는 2차 가해를 감당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정의당이 활빈단의 고발에 대해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 수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지만, 일각에선 “당이 수사를 방해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장 의원이 직접 “제가 원하는 방식으로 그 어떤 피해자다움에도 갇히지 않은 채 저의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며 글을 올렸다.

관련기사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장혜영#피해자#고발#2차가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