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불출마 선언…“지나친 갈등이 초래하는 폐해 알기 때문”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9 10:11수정 2021-01-19 10: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혜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혜훈, 서울시장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대의를 위해 소아를 접고 야권승리의 밀알이 되겠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서울시정에 대한 공부도 나름 축적되어 있던 터라 야권승리를 위해 첫 불씨를 당겼다”며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인지도 높은 후보들이 대거 나선 이후 서울,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명운이 걸린 이번 선거를 앞두고 야권 내부에서 상호견제와 비난이 증폭되는 상황에서 저 이혜훈부터 대의를 위해 소아를 내려놓겠다”고 했다.

이어 “이혜훈의 열과 성을, 이혜훈이 후보가 되는 일이 아니라 야권 승리를 위해 쏟아 붓겠다”며 “경선과정에서의 지나친 갈등이 얼마나 많은 폐해를 초래하는지 익히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경선과 단일화과정에서 진흙탕 싸움을 막아내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겠다”며 “또한 이혜훈이 준비해온 알찬 정책들도 더욱 가다듬어 야권단일후보의 본선승리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열정적으로 도와주셨던 동지들, 성원을 보내주셨던 시민들께는 송구스런 마음 뿐”이라며 “그동안 이혜훈의 생각들을 시민들께 알릴 수 있도록 도와주신 여러분들께도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지난해 11월 경제시장이 되겠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 전 의원은 한국개발연구원 출신으로 3선 의원을 지냈다. 국민의힘 안에서 대표적인 경제통으로 꼽힌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