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상승 문제 없어, 세금만 내라” 김진애, 논란되자 “통합당 겨냥”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5 09:30수정 2020-08-05 1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택 4채를 보유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부동산값이 올라도 문제없다. 세금만 열심히 내라”는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이자 “미래통합당 의원들한테 드린 말씀”이라고 수습했다.

5일 김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우리 공공임대주택 보급률이 10%도 안 된다. 그래서 제가 공공임대주택 얘기를 하니까 ‘왜 진작 짓지 그랬어’(라는 반응이 통합당에서 나왔다.) 그래서 제가 ‘종합부동산세를, 세금을 많이 거둬주시면 더 많이 지을 수가 있다’(고 했다.) 그 얘기를 하는 과정에서 (‘부동산값이 올라도 문제없다. 세금만 열심히 내라’는 말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진애 의원은 “임차인은 쫓겨날 일 없고 전월세가 너무 오르지만 않으면 그런 대로 살만하지 않느냐. 요새는 고가 아파트에 사시는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정말 많으시지 않느냐”며 “제가 수치를 얘기하지 않겠지만, 많이 오르기도 했고 그렇게 올라도 우리는 문제 안 삼겠다. 다만 세금을 열심히 걷는 거에 대해서는 좀 찬동을 해주셔야 되는 거 아니겠느냐, 그 뜻으로 얘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 현장 애드리브다. 어제 준비한 것만 그대로 하면 너무 야유가 많이 들어와서 현장 애드리브를 많이 했다”며 “아무리 그래도 현재 종합부동산세를 내는 사람들이 1% 밖에 안 된다. (통합당 의원 중에) 1%에 속해 계신 분들이 많다는 얘기다. 이번에 좀 올리면 아마 그 퍼센티지가 오를 것이다. 말하자면 같이 연대의식을 가져주는 건 역시 세금을 통해서 법적으로 하는 게 제일 좋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0회국회(임시회) 제8차 본회의에서 부동산3법 찬성 토론을 마치고 최강욱 대표와 인사를 하고 있다. 2020.8.4/뉴스1
김 의원은 전날 국회 본회의 토론에서 “불로소득이 있으면 거기에 따른 개발 이익을 환수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그렇게 해서 세금이 모이면 공공임대 주택에 투입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현 부동산 정책의 진짜 목표가 세금 걷기라는 것을 인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도시계획학 박사 출신이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 따르면 김 의원은 주택 4채를 보유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