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이건 아냐…주택공급 좋지만 의원도 구청장도 모르게 발표”

뉴스1 입력 2020-08-04 15:22수정 2020-08-04 15: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4일 발표한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따른 서울시 신규택지. 마포가 지역구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당 지역과 한마디 사전상의 없이 일방적 발표였다며 “이런 방식은 찬성하기 어렵다”고 반말했다. © News1
직설적 화법으로 유명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엔 정부의 주택공급책 발표에 대해 “이건 아니다”며 정부를 향해 비판 목소리를 냈다.

정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주택정책을 반대할 리 있겠는가”면서도 “그러나 이런 방식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즉 “주민들과 마포구청, 지역구 국회의원과 단 한마디 사전협의없이 이렇게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게 어디 있는가”라며 “이런 방식은 찬성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오늘 주택공급 발표를 주민들의 항의 목소리, 기사를 통해서 알았다”고 밝힌 정 의원은 “(정부의 주택공급대책이) 마포구청장도 저도 아무것도 모른 채 발표돼 당황스럽다”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는 “(정부가 공급지로 지정한) 상암동은 이미 임대비율이 47%에 이르고 있는데 여기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합니까”라고 물은 뒤 “저는 마포구민과 함께 할 것”임을 알렸다.

그러면서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하면 그냥 따라오라는 이런 방식은 크게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뒤 “우리당 소속인 과천시장은 즉각 반대의사를 발표했고 곧 마포구청도 반대의사를 표명키로 했다”는 점을 아울러 소개했다.

정 의원은 당 지도부를 향해서도 “현장의 반대 목소리를 잘 경청하고 고민해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