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입국한 주한미군 장병 11명 코로나19 확진…누적 74명

뉴시스 입력 2020-07-13 15:53수정 2020-07-13 15: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입국 2명, 8일 민항기 4대 타고 온 9명 등
해외 유입 사례 50명, 나머지 24명 국내 감염
미국에서 입국한 주한미군 장병 1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은 13일 오후 보도자료에서 “주한미군 장병 11명이 한국에 도착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미국에서 정부 전세기를 타고 날아와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다.


지난 8일부터 민항기 4대를 타고 순차적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나머지 9명도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이들 11명은 양성 판정 후 평택 캠프 험프리스 기지와 오산 기지에 있는 격리시설로 이송됐다.

주한미군 장병과 직원, 가족 등을 통틀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4명(현역 장병 45명)이다. 이 중 50명이 해외 유입 사례고 나머지 24명은 국내 감염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