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여가부, 윤지오는 지원했으면서…非文 방치”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3 14:32수정 2020-07-13 1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주축이 된 통합당 청년문제 연구조직 ‘요즘것들연구소’가 13일 여성가족부를 향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의 진실을 규명하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막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구소는 이날 ‘여성가족부, 친문여성은 보호하고 비문여성은 방치하나?’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연구소는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된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경찰 수사가 불가능해졌다. 그러나 고인이 사망했다고 해서 진실이 이대로 덮여서는 안 된다”며 “권력형 성범죄 의혹을 받는 사람이 진실 규명도 없이 영웅으로 미화된다면 우리 사회는 성폭력범죄 단죄에 대한 도덕적 명분을 상실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 조사가 안 된다면 성폭력 주무부서인 여성가족부가 나서야 한다”며 “여가부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낱낱이 조사해서 국민에게 진실을 밝힐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배우 윤지오 씨. 사진=뉴스1

특히 “안타까운 건 이번 사건을 대하는 여가부의 태도”라며 “윤지오 사건 때는 팩트 검증도 소홀히 한 채 큰 목소리를 내며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던 여가부가 이번에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진행 중임에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10일, 국회에서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방지를 조치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아무런 답이 없다”며 “진실 규명은커녕 피해자 보호조차 외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구소는 “여가부가 친문여성은 보호하고 비문여성은 방치하고 있는 것”이라며 “여가부는 친문여성들만의 부처가 아니라 모든 여성을 위한 부처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여가부가 더는 침묵해선 안 된다.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천명하고 이번 사건에 대한 진실을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 또 피해자에게 가해지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지원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