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우리가 원조 친서민” 진보색채 강화

동아일보 입력 2010-09-21 03:00수정 2010-09-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권주자들도 ‘복지’ 경쟁 민주당 등 야당은 “우리가 진짜 친서민 정당”이라며 친서민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여권의 친서민 행보가 ‘서민 정당’임을 내세웠던 야당의 입지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민주당은 지난달 초 “이명박 정부는 ‘가짜 친서민 정책’을 펴고 있다”며 ‘민주당 친서민 30대 정책’을 발표했다. 민주당은 최근 여권이 관심을 보인 분야에서 더욱 과감한 서민 정책을 선보였다. △대기업슈퍼마켓(SSM) 규제법안 조기 처리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 거래를 막기 위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법정 최고이자율 30%로 인하 등이 그것이다. 여기에다 △등록금 상한제 △다자녀 가구 소득공제 확대 △0∼5세 아동 무상보육·교육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지원금 지급 등 진보적인 정책을 다수 포함시켰다.

다음 달 3일로 예정된 민주당 전당대회에 나서는 당권 주자들도 저마다 ‘친서민’ ‘복지 확대’를 주요 공약으로 외치고 있다. ‘빅3’로 불리는 정세균 손학규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도 “당을 좀 더 진보적으로 바꾸겠다”고 앞 다퉈 외치고 있다. 특히 정동영 의원은 최상위 계층에 별도의 세금을 부과하는 ‘부유세 도입’을 제안하며 당내 복지정책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한 민주당 당직자는 “서민정당 이미지를 한나라당에 빼앗길지 모른다는 우려 탓인지 구체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이 나오더라도 가능한 한 다양한 친서민 정책을 내놓고 강하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는 인식이 당내에 퍼져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류원식 기자 r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