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누나 대학에 1천억 국고 이례적 지원”

동아일보 입력 2010-09-19 15:05수정 2010-09-19 1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총리실 "영향력 행사한 적 없어" 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가 요직으로 옮길 때마다 김 후보자 누나가 총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전남 나주의 사립대인 동신대학교에 대한 국고지원 금액이 이례적으로 대폭 상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총리 인사청문특위 이용경 창조한국당 의원은 19일 김황식 총리 내정자가 지방법원장과 감사원장 등 고위직에 갈 때마나 동신대(누나인 김필식 씨가 총장)의 국고지원금이 대폭 상승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동신대는 김 내정자가 광주지방법원장으로 재직하던 2004~2005년 정부에서 1150억 원의 지원을 받았다.

동신대는 2004년 정보통신부(IT협동연구센터 기관으로 선정·315억 원) 과학기술부(지방 연구중심대학 육성사업 협력대학으로 선정·510억 원), 산업자원부(48억 원) 등에서 873억 원을, 2005년에는 교육인적자원부 누리사업 대형과제 사업자로도 선정돼 278억원의 국고를 지원받았다.

주요기사
동신대의 2005년 등록금 수입은 350억 원으로 2004년과 2005년 동신대의 국고지원비는 3년간 등록금 수입 총액을 넘는 대규모 지원 금액이다.

김 후보자가 감사원장으로 부임한 2008년 동신대는 교육과학기술부의 재정지원사업으로 71억 원을 보조받았는데 이는 전년도 지원금(41억 원)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지방 사립대 지원금으로는 최고 수준의 금액이었다.

또 지난해 동신대는 지식경제부 지역연구산업육성사업(40억 원), 문화부 문화기술연구소 지원대상(6억5000만 원), 보건복지부 지역사회서비스 청년사업단 지원사업(6억 원), 농림수산식품부 식품산업 전문인력 양성사업 최우수기관으로도 연이어 선정됐다.

이 의원은 "지방소재 사립대학이 이 정도의 대규모 국고지원을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며 "김 후보자가 영향을 미친 것인지, 아니면 단순한 후광 효과였는지 등에 대해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방 소재 사립대학이 이 정도 대규모 국고지원을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며 "김 내정자가 영향을 미친 것인지, 아니면 단순한 후광 효과였는지 여부를 따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김창영 총리실 공보실장은 "김 후보자는 그 대학에 어떤 지원이 얼마만큼 이루어졌는지 일절 알지 못한다"며 "김 후보자는 특정 대학의 지원과 관련하여 영향력을 행사할 위치에 있지도 않았을 뿐더러, 지금까지 공직을 수행하는 동안 국가가 부여해준 직책과 권한을 사사로이 남용하지 않겠다는 것을 신조로 삼아오신 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추석일정을 감안하지 않고 9월 29일을 청문회 일자로 합의한 것은 청문회 하지 말자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현행 인사청문회법상 청문요구 자료를 5일 전 당사자에게 송달되도록 해야 하기 때문에 추석연휴를 고려할 경우 9월 19일까지 관련 부처에 자료요청을 마쳐야 해서 실질적으로 청문회를 준비할 시간은 이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