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전대룰 ‘3각 대립’

동아일보 입력 2010-09-01 03:00수정 2010-09-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빅3, 지도체제-선출방식 이견 민주당은 31일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아카데미하우스에서 9월 정기국회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의원 워크숍을 가졌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10·3 전당대회를 앞두고 주요 당권 주자들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전대 룰’을 놓고 논란이 벌어졌다. 지도부 구성 방법과 관련해 주요 당권 주자들은 현행대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정세균, 손학규 전 대표)와 집단지도체제(정동영 의원)로 의견이 갈려 있다.

선출 방식을 놓고도 현행대로 대의원만의 투표로 지도부를 뽑자는 의견(정세균)과 모든 당원이 참여해야 한다는 견해(정동영), 국민여론조사를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손학규) 등이 맞서고 있다.

대의원 선출에 영향력을 갖는 지역위원장 선정 문제를 둘러싼 계파 간 갈등도 노출됐다. 특히 당 조직강화특위의 지역위원장 선정 결과를 둘러싸고 일부 의원이 거칠게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주요기사
민주당은 이날 워크숍에서 △대북 쌀 지원 재개 △4대강 사업 예산 조정 △조현오 경찰청장 사퇴 △검찰의 민간인 불법사찰 재수사 등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특히 ‘상지대 사태’를 비롯한 사학비리 사건을 4대강 문제에 버금가는 주요 이슈로 삼아 강력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하지만 정작 ‘신흥학원 비리’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민주당 소속 강성종 의원의 국회 체포동의안 처리 문제는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

류원식 기자 r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