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상반기중 사면없다”

입력 2006-02-09 03:03수정 2009-09-30 1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린우리당 일각에서 흘러나오는 대통령 취임 3주년과 3·1절 사면설에 대해 청와대 김만수(金晩洙) 대변인은 8일 “올해 상반기 중 사면은 검토한 적도 없다”며 “사면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관례적으로 사면은 부처님 오신 날, 광복절, 성탄절 등을 계기로 있었다”면서 “그러나 올 상반기에 있는 부처님 오신 날에는 사면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으로 설사 당에서 건의하더라도 최종 판단은 대통령이 하는 것”이라며 “청와대가 사면을 검토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도 마치 사면이 검토되는 것처럼 기정사실화해 지방선거를 겨냥한 선심성 논란으로 연결하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정연욱 기자 jyw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