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민주당이 먼저 밝혀야”

입력 2003-07-21 18:45수정 2009-09-28 2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21일 대선자금에 관한 특별기자회견을 통해 “여야가 동시에 대선자금을 공개하자”고 제의한 것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여당인 민주당이 먼저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이날 논평을 내고 “노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민적 배신감과 의혹이 증폭된 상황에서 먼저 성실하게 해명할 의무가 있고 노 대통령의 의도가 순수하더라도 대선자금이 정쟁의 수단으로 이용될 가능성이 높다”며 노 대통령과 민주당이 먼저 결단할 것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선관위에 신고된 금액 이외에 비공식 금액, 당내 경선비용까지 있는 그대로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른사회를 위한 시민회의도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당초 대선자금을 먼저 공개하기로 한 결정을 유보한 것은 유감”이라며 “국민적 의혹과 불신을 초래한 민주당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대선자금을 먼저 공개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밝혔다.

시민회의는 또 “여야가 정쟁의 차원에서 벗어나 투명하게 대선자금을 공개해야 하며 앞으로는 투명한 정치자금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참여연대, 녹색연합 등 46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정치개혁을 위한 시민사회단체연대(정치개혁연대)’ 회원 50여명도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야 대선자금 공개와 정치자금 제도 개혁을 촉구했다. 정치개혁연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민주당 정대철 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과 민주당 대선자금 논란이 계속 커지고 있다”며 “정 대표는 즉각 검찰 소환에 응하고 민주당도 대선자금 일체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개혁연대는 또 “한나라당도 민주당의 대선자금 공개 제안을 ‘물귀신 작전’으로 치부하지 말고 대선 후보 경선과 대선자금 및 올해 당 대표 경선 자금 규모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선우기자 sublim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