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대표 특단의 반격 준비중?

입력 2003-07-15 18:47수정 2009-09-28 2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는 15일 “당과 국회 현안이 마무리되면 당당히 검찰 조사에 응할 것이다”고 공언했지만, 정 대표 측근들은 여전히 ‘특단의 반격 카드’를 준비하고 있다는 추측이 무성하다.

정 대표의 기본 전략은 정치자금 제도의 문제점을 부각시켜 이 사건을 정치권 전반의 구조적인 문제로 이슈화시키고, 검찰총장 국회 출석 의무화로 검찰을 견제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측근들은 검찰의 칼날이 끝내 정 대표를 겨냥할 경우에 대비해 매일 밤 회의를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당 안팎에서는 “(정 대표측이) 대선자금을 제공한 기업 리스트를 갖고 있다. 후원금 장부에 기재되지 않은 비공식 후원금 내용도 알고 있다”는 얘기에서부터, 정 대표 측근들이 대선자금 배달사고 의혹이 있는 인사들이나 대선잔금을 착복한 인사들에 대한 정보도 갖고 있다는 설이 있다. 이 같은 자료를 근거로 ‘4단계 대응 카드’를 준비 중이라는 얘기까지 흘러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소문들은 정 대표가 대선 때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뭉칫돈 모금’에 깊이 관여했다는 추론에 따른 것이다.

정 대표의 측근들은 또 검찰의 굿모닝시티 조사가 불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한 측근은 이런 분위기에 대해 “측근들 사이에선 이런 저런 얘기가 나올 수도 있지만, ‘정치인 정대철’이라는 사람은 절대 그런 야비한 방법으로 대처하지 않을 것이다”고 잘라 말했다.

또 청와대가 검찰을 통제할 능력이나 의지가 없어 보이고 검찰은 “할 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나오고 있어 잘못 대응했다간 자칫 이미지만 실추되고 ‘자해’로 끝날 수 있다는 ‘자중론’도 나오고 있다.

정 대표를 잘 아는 한 의원은 “정 대표가 억울해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면서도 정 대표측이 대선자금과 관련된 이른바 ‘특단의 반격 카드’를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에 대해서는 “일절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입을 다물었다.


정용관기자 yongar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