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日유사법제 대응 왜 소극적인가" 정치권 반발 고조

입력 2003-06-08 18:20수정 2009-09-29 0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는 일본 국회가 유사법제를 통과(6일)시킨 데 대해 8일에도 일제히 비난을 계속했다.

민주당 이평수(李枰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사법제 통과는 일본 국민의 다수 의사를 저버린 것으로, 일본이 진정 동북아 평화를 원하는 국가인지 근본적인 회의를 갖게 한다”고 우려의 뜻을 밝혔다.

▼관련기사▼

- "사실상 전쟁동원法…폐기해야"

한나라당 박종희(朴鍾熙) 대변인도 “유사법제는 일본에 외부 공격 위험을 자의적으로 해석할 가능성을 열어주는 것으로 위험한 일”이라며 “법 자체를 크게 문제삼지 않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귀국 즉시 해명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이상현(李尙炫)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유사법제 통과는 일본 제국주의 침략으로부터 고통을 당했던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들에 대한 국가적 배신행위이고 언제든 또다시 전쟁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전쟁 선언”이라며 “노무현 정부는 사대 굴욕 방일외교를 당장 그만두라”고 요구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